소리파동에 대하여



 최초로 소리에 파동으로 운명 감정을 한 분은 어떤 분인지는 모르겠으나, 70년대에 종로 6가 덕성빌딩 맞은 편 2층에서 작명소를 하시던 옥승혁 선생으로 안다. 
 당시에 역학에 눈을 뜬 나는 종암동에서 역술업을 하시던 송월도 선생과 함께 삼선교에서 옥승혁 선생을 만나 뵌 적이 있었다.  그때에 나는 시력을 거의 잃어 만세력을 볼 수가 없어 낙담하던 중 옥선생님께서 귀가 예민하니 파동에 대하여 연구를 하면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는 옥선생님의 권고로 관심을 갖게 되었다. 그 뒤 점차 시력을 잃고 사람 노릇도 못하다가 84년도에 서울 문화촌(홍제동)에서 본격적으로 역술업을 했으나 14년간에 상담을 접고 안마사로 전직했다. 
 
 14년간의 상담으로 소리의 파동을 경험하였고 안마사로서 약 4만 명을 임상한 결과 소리 파동이 사주보다 현실적이라는 것을 알았다. 사람의 이름을 부를 때에 그 소리의 파동이 점차 그 이름 주인의 성품, 직업, 건강에 많은 영향을 주는 것이 확실하여 이 곳에 문을 열고 적극적인 상담을 개시하였다. 

 한 인간이 태어나면 이름이 붙어 그 이름이 그 사람에 영향을 주는 때가 약 25세쯤 부터니까 25세 이후에는 개명을 해도 변화가 적다는 것도 알았으며 시중의 작명기법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것도 알았다.

'작명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동산과 유가증권에 인연이 있는 이름  (0) 2017.06.05
토끼띠나 범띠의 이름  (0) 2017.05.29
소리파동에 대하여  (0) 2017.05.29
이름과 띠의 관계  (0) 2017.05.26
족보이야기  (0) 2010.03.31
삼원오행에 대하여 by 무천  (0) 2010.03.31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