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소씨(蘇氏(晋州))


 소씨(蘇氏)는 진주를 본관으로 하는 단본이다.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에는 진주를 비롯하여 진강·충주·능주·익산·조양 등 12개의 본관이 전해지고 있으나, 이는 모두 진주소씨의 분파 세거지를 이르는 것으로 본다. 『진주소씨세보(晉州蘇氏世譜)』에 의하면 오방신장(五方申將)의 하나인 적제(赤帝)의 61세손 태하공(太夏公) 풍(豊)이 기성(己姓)을 소(蘇)로 바꾸어 소씨가 비롯되었다.

 태하공의 69세손인 진공(辰公) 소백손(蘇伯孫)이 경주로 옮겨 후진한주(後辰翰主)가 되고 그 뒤 27대 동안 살았다. 신라 6촌의 하나인 고허촌의 촌장 소벌(蘇伐)이 진공의 5세손이라 한다. 시조인 소경(蘇慶)은 진공의 29세손으로 상대등이 되어 경신년 봄 3월 2일에 진주의 도사곡(塗斯谷)으로 옮겼다. 소씨가 진주를 관향으로 삼은 것은 여기서 비롯되었다.

 진주소씨의 대종파인 남강공의 파조는 31세손 소수천(蘇壽千)으로, 가선대부 함경병사(咸慶兵使)인 소영(蘇榮)의 장남이다. 소수천은 성종이 승하하고 연산군이 등극하자 벼슬길을 버리고 낙향하여 진위 일원에서 후학들을 가르치는 일에 진력하였다. 사림으로서 진위 일원에 정착하며 4남을 두었는데 그 중 차남 소빈(蘇濱)은 평택·용인 일가의 선조로, 중종 때에 부사직(副司直)을 지냈고 슬하에 6남을 두었다. 그의 4남 소인형의 후손이 진주소씨의 대종손이며, 6남 소인혜(蘇仁傒)의 후손이 차종손으로 평택과 용인에서 가문을 이어가고 있다.
<출처 http://yongin.grandculture.net/gc2/common/sub.jsp?pact=view_id&h_id=GC00901283 >

<부연설명>
 소씨는 고려 때 많은 인물을 배출하였는데, 평장사 경보(景輔), 문화시랑평장사 세린(世麟), 수문전태학사 이관(以寬), 추밀원사·상장군 경손(慶遜), 평장사 한공(漢公) 등이 있으며, 중간에서 실대(失代)하고 금오위상장군(金吾衛上將軍) 희철(希哲)이 중시조가 되어 2세 정(靖), 3세 약우(若雨), 4세 을경(乙卿), 5세 담(覃)과 천(遷)이 고려시대에 각각 현직을 역임하였다.
 조선시대에 들어와서는 천의 아들 희(禧)가 중군시정(中軍寺正)을 지냈고, 그의 손자 자파(自坡)가 구례현감(求禮縣監)을 지냈는데 자파의 일곱 아들이 모두 현달하였다. 특히 둘째 세량(世良)은 대사간(大司諫)에 있으면서 부모의 봉양을 위해 남원부사(南原府使)로 내려갔으며, 다섯째 세양(世讓)은 진주소씨의 대표적 인물이라고 할 수 있는 대학자이다.또 이들 7형제의 후손에서 많은 문신과 학자가 나왔다.
 선조 때 벼슬을 사양하고 학문에 전심한 영복(永福), 효종 때 황해도 관찰사를 지낸 동도(東道), 직언 상소를 잘하여 이름난 두산(斗山), 28세에 요절했으나 총명하여 성리학에도 정통했다는 시만(始萬) 등이 있다. 그 밖에 임진왜란 때 많은 충신을 배출하여 진주싸움에서 장렬하게 전사한 제(濟), 성주(星州) 싸움에서 용전 끝에 전사한 상진(尙眞), 이화현(梨花峴) 싸움에서 전사한 행진(行震) 등이 있다.
 소씨는 전북 익산시·남원시·고창군 등지에 집단부락을 이루고 있다. 1960년 국세조사에서는 인구 2만 4288명으로 258성씨 중 68위를 차지하였고, 1985년 조사에서는 가구수 9,356, 전국 가구구성비 0.09%로 274성씨 중 69위를 차지하였다.

<행 렬 자>

 

41(述술) 42(輝휘) 43(奎규) 44(鎭진) 45(永영) 46(秉병) 47(燮섭) 48(在재) 49(鎬호) 50(淳순) 51(秀수) 52(炅경) 53(均균) 54(鍾종) 55(洪홍) 56(根근) 57(熙희) 58(基기) 59(鎔용) 60(海해) 61(相상) 62(炯형) 63(載재) 64(鉉현) 65(洛락) 66(東동) 67(煥환) 68(坰경)

 

'대한민국 성씨와 본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손씨(孫氏)  (0) 2010.03.29
평산소씨(邵氏(平山))  (0) 2010.03.29
창녕성씨(成氏(昌寧))  (0) 2010.03.29
성씨(星氏)  (0) 2010.03.29
섭씨(葉氏)  (0) 2010.03.29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0.03.30 19:40

    위의 기록에 하백 할아버님이 요의 후손이라는 기록은 잘못 된 기록입니다. 우리 소씨 족보에는 풍이이고, 하백에 봉해 지셨다는 기록은 있지만 요임금의 후손이라는 기록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다만 하백 할아버님의 셋째 아드님인 흘 할아버님께서 하백 할아버님과 뜻이 일치하지 못하여 요에 가서 소성에 봉해 지셨다는 기록은 있지만 하백 할아버님이 요의 후손이라는 것은 어불성설로 잘 못 이해한 사람들의 왜곡입니다. 위 글을 바로 잡아 주시기 바랍니다.

    • 2017.05.29 13:29 신고

      댓글이 늦어져 미안합니다. 공신할 만한 기록이라는 기준이 서로의 입장에서 각기 다른 것이므로 주장하시는 님의 의견을 명확히 뒷바침 해주는 참고 문헌이 있으시다면 그것을 참고로 하여 논의하고 수정할 수도 있다는 점 알려드립니다.

      저희가 가지고 있는 자료에서 그밖에 다른 것을 찾아보고 첨가하여 댓글 남겨드립니다.

      -------------------------------------------------------

      요임금은 구이중의 하나인 풍이의 후손으로 그의 족손인 기곤오를 소성의 하백으로 봉하였다. B.C 2266년 소성은 단군조선에 영속되었으며 기성을 고쳐 소성이라 하면서부터 비로소 소씨가 발상하였다. 소곤오의 후손이 고조선의 유민과 함께 경주지방에 이거하여 진한을 건국하였고 고허촌장인 소벌(별칭 소벌도리, 소도리)이 박혁거세를 도와 신라를 건국하였다. 소벌의 25세손인 경은 손자가 없었는데 소벌의 꿈에 나타나 진주 도사곡(저동)으로 이거하면 구저를 얻을 것이라 하여 660년 3월 3일에 지금의 진주 상대동(저동 일명 소경동)으로 이거한후 9세 9장군(9저 즉 아들, 복서 : 청주총관, 손자 억자: 한주총관, 증손 후준: 상주총관, 고손검백: 웅주 도총 6세손 상영: 청주도총 7세손 목: 청주 도총 8세손 은: 웅주 도총 9세손 송: 강주도총 10세손 격달: 대장군)을 낳게 되었다. 중시조 경은 577년(진지왕2)에 출생 관직이 각우에 이르렀고 나라에 공이 있어 656년(무열왕3)왕이 그의 조상인 벌을 문열왕에 추봉하였다. 묘소는 진주시 소경임좌에 있고 향사일 양 3월 끝 토요일이다.

      <행 렬 자>
      41(述술) 42(輝휘) 43(奎규) 44(鎭진) 45(永영) 46(秉병) 47(燮섭) 48(在재) 49(鎬호) 50(淳순) 51(秀수) 52(炅경) 53(均균) 54(鍾종) 55(洪홍) 56(根근) 57(熙희) 58(基기) 59(鎔용) 60(海해) 61(相상) 62(炯형) 63(載재) 64(鉉현) 65(洛락) 66(東동) 67(煥환) 68(坰경)

Designed by CMSFactory.NET